[시식기] 롯데마트 – 흑마늘 양념치킨

어제 아버지, 어머니께서 지인분과 함께 고기 부페를 다녀오셨는데, 둘이서만 만난거 먹고와서 미안하다고 하시면서 롯데마트에서 흑마늘 양념치킨을 사오셨습니다.

다이어트를 하느라고 하루에 8~9km 뛰는 아들내미가 불쌍하다면 절대 사오시면 안되는 거였는데 말입니다. (T.T)? 접히는 뱃살들을 생각하면 절대 먹으면 안되지만, 저는 효자이기에 결국 다 먹어치웠습니다. (…)

아무튼 요즘 갑자기 매스컴에서 롯데마트에 대해서 다시 집중조명을 하고 있던데, 왜그러나 했더니 흑마늘 양념 치킨 때문에 그렇더군요. 가격도 7천원이라는 정말 저렴한 가격에 말이죠.

사실, 롯데마트를 자주 들리는 사람이라면 흑마늘 양념치킨이 통큰치킨 사태가 수습된지 얼마 지나지 않아 나온 상품이라는 것을 알 것입니다. 저희 집에서도 통큰치킨에 대한 아쉬움에 지금까지 한 세번 먹었으니까요. 그때 당시 가격은 오히려 천원 더비싼 8천원 정도였던 걸로 기억나는데, 솔직히 8천원도 정말 싼 가격이었습니다.

< 이제는 아예 대놓고 포장해 파는구나… >

하지만 당시에는, 지금처럼 바로 구워서 위 사진처럼 깔끔한 포장으로 판매하는 것이 아닌 이미 구워놓은 상품을 스티로폼+비닐랩 포장이었기 때문에 주목받지 못했던 걸로 생각됩니다.

생각해보면 롯데마트는 수면 아래서 조용히 실험적 테스트를 하다가, 때가 되었다 싶으니 포장을 새로하고, 가격도 낮춰서 제품을 수면 위로 떠오르게 한 것 뿐이죠.

 

치킨의 상태는?

< 아아…! 이것은 ‘통큰치킨+앙념’ 이로세!!! >

지역마다 틀리지만, 제가 살고 있는 김포의 롯데마트는 사진에서처럼 양념을 골고루 충분히 묻혀 팔고 있습니다. 15,000원짜리 프랜차이즈 양념치킨들처럼 양념이 바닥에 흥건히 있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딱맞게 양념이 베어져 있습니다.

양념을 묻힌 껍데기는 바삭바삭한 느낌은 아니고, 약간 부드럽다 쪽이 더 맞을 것입니다. 달달한 맛이 딱 제 스타일이더군요.

< 속살까지 양념을 묻혀먹고 싶었지만… >

사진에서 보시다시피 속살도 깔끔하고, 육즙도 잘베어나왔습니다. 아쉽다면 역시 딱맞게 묻혀있는 양념입니다. 양념이 바닥에 흥건해서 속 살점까지 양념에 찍어먹었으면 좋겠지만 양념소스가 부족해 그러지는 못했죠. 뭐 7천원이라는 가격에 이이상 바란다면 역시 욕심이겠지만 말입니다. (^^;)

롯데마트의 흑마늘 양념치킨을 먹으면서 생각한건데 말이죠, 롯데마트에서 제일가는 기획상품은 피자도 아니고 라면도 아닌, 역시 치킨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하~

 

평가 : 저렴한 가격에 양질의 치킨을 먹을 수 있지만, 여분의 양념 소스가 조금도 없는 것은 감점 요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