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드라마 ‘강력반’ – 공감대를 느낄 수가 없는 남주인공의 주장

마이더스와 짝패의 등쌀에 저조한 시청률로 끝난 드라마 ‘강력반’. 이 드라마는 강력반 형사들이 겪는 각종 사건들을 바탕으로 꾸며낸 드라마입니다만, 주인공과 관련된 메인 주제는 박세혁 형사 딸의 사망이 사실은 어떠한 음모가 관련되어 있었을지 모른다는 전제하에 5년전 사건에 파헤친다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박세혁이라는 인물이 형사가 되기전 사건의 배경은 이렇습니다.

정치인의 부패와 결탁한 경찰수뇌부 → 우연히 부패장부를 훔친 도둑 → 경찰수뇌부, 도둑에게 살인죄 누명 → 도둑, 자동차를 타고 도주하다가 사살 당함 → 도둑이 몰던 차량 아이스크림집으로 돌진, 박세혁 딸 사망

전회를 다본 후 든 느낌은, 남주인공의 무리한 설정 때문에 전체적 작품의 질이 많이 떨어졌다고나 할까요? 남주인공인 박세혁이라는 인물이 초반부터 ‘딸의 죽음이 억울한 것이고, 그와 관련하여 실제로는 다른 어떤 문제가 있었을 것이다’라는 음모론을 두가지 동기부여 중 하나로 삼아 경찰에 입문했다 라는 것인데, 위에 언급한 상황만 가지고는 ‘뭔가 있을 것이다’라고 극중 내내 외치는 주인공의 막연한 음모론은 시청자들의 호기심과 공감대를 끌어들이기에는 상당히 무리수적인 요소였다고 생각됩니다.

차라리 또다른 동기부여 요소인, 극중 박세혁이 ‘정일도 과장은 주변에 있는 민간인들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도주중인 용의자를 굳이 쏴야만 했을까’에 대한 부분만을 가지고 그 상황에 이해하기 위해 경찰에 입문했다라는 설정이었라면 오히려 극의 전개는 더 자연스러웠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