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드라마 ’49일’ – 삶에 대해 고찰하게 하게 하다

제가 이 49일이라는 드라마를 보면서 정말 마음에 들었던 것은, 시간의 소중함과 사람 본심의 진위여부, 그리고 그 가치를 잘 끌어냈다고 하는 것입니다.

신지현이라는 인물이 49일이라는 한정된 시간속에 주변 사람들의 진실한 마음을 끌어낼수 있다는 자신감은 곧 절박함으로 변하고, 그 절박함마저 포기라는 결정으로 바뀌는 그 순간…

그 순간, 드라마는 제 스스로에게 ‘나는 짧게 주어진 저 49일이라는 시간동안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내 주변사람들은 나에 대해 어떠한 진심을 가지고 나와 접촉하고 있을까’, ‘신지현이 주변사람에게 보여준 진심과 사랑의 1/10이라도 내가 나눠준 사람이 있었을까?’등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더군요.

< 잊지 못할 신지현의 마지막 장면 >

‘누군가가 헛되이 낭비해버린 하루하루가, 누군가에게는 절박하고 소중한 하루일 수 있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 절박하고 소중한 하루의 마지막을 슬픈 눈물과 미소로 보여준 신지현(남규리)의 마지막 모습은 제 하루하루도 절박하고 슬프게 만들 정도로 강렬했고, 제 기억속에 절대 잊지못할 장면으로 남을 것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