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실리 2km – 코미디와 공포, 장르를 자유롭게 넘나들다

2004년이었을 겁니다.?서울 강남에서 친구들끼리 모여 놀기로 했는데 친구?한명이 재미있는 영화 나왔다면서?영화관을 가자고 한 것이었죠. 그 영화가 바로 시실리 2km 였습니다.

이 영화는 코미디와 공포물을 섞은 영화인데, 사실 저는 처음볼때 공포물인지는 몰랐습니다. 포스터도 못보고 영화관에서 본 것이었거든요. 가서도 임창정 나온다길래 코미디 장르인줄로만 알았죠. ^^;

출연자는 엄청 화려한데 임창정,?권오중, 임은경, 변희봉을 비롯해 추격자로 유명한 김윤석, 안내상, 박혁권, 그리고 요즘 백년의 유산에서 극상 찌질한 케릭터로 열연하고 있는 최원영 씨가 출연했습니다. 지금 이 멤버?그대로?다시 모으라고하면?좀 힘들겠죠?

 

코미디와 공포의 자유롭게 넘나들다

영화는?조직의 물건을 빼돌리는 도망자와 추격자들, 그리고 마을 사람들과 엮여 벌어지는 일종의 코믹 해프닝으로 시작합니다.?도망자 석태(권오중)의 몸에서 다이아몬드가 나온 것을 보고 욕심히 발동한 마을 사람들은 그때부터?일을 크게 만들기 시작하고,?그?과정에 양이(임창정)의 일당과 마찰이 일어나면서 극은 중반으로 넘어가게 됩니다.?재미있게도 영화는 중반을 넘어갈때?서서히 공포 장르로?바뀌어 갑니다.?그렇다고 무작정 공포로 넘어간 것은 아니고 적당히 공포를 느끼게끔?끌어올리는 분위기 조성이?잘되었으며, 공포 속에서도 코미디가 나와 완급 조절이 잘 되었습니다.?그리고 공포 속에서?반전도 있었고 말이죠.

다만 중간에 학교 교실에서의 양이(임창정)와 송이(임은경)의 씬이 너무?늘어져서 지루했다고나 할까요? 사실 그 씬에서는 귀신보다 더 무서운게 사람의 욕심이라는 것을 표현하려고 했는데,?그 과정에서 관객이 느끼게 되는 슬픔과?눈물을?무리해서 끌어올리려 했고 그 과정에 시간을 오래 잡아먹었습니다. 게다가 그때?송이에게서 받는 느낌이 시간이 갈수록 귀신이라기 보다는 귀신 분장을 분장한 사람이라는 느낌이 더 들었기에 그 씬에서는 좋은 평가를 주기가 어렵더군요.

 

조폭 4인방의 깨알같은 코믹함

코믹의 경우, 임창정을 중심으로?굉장히 재미있게 잘 표현했습니다. 다른 배우들 역시?전체적으로 개그를 아주 잘 소화했기에?영화가 잘 살지 않았나 합니다. 특히 조폭 4인방 중 해주(우현)의?얼빵한?개그는 정말 깨알 갇다고나 할까요? 하하~. 사실 이 영화가 개봉한지 10년이 다되어가는 이 시점에서?제일 먼저 생각났던 배우는 ‘임창정’과 ‘우현’일 정도로 그 두명의 개그 임팩트는 상당히 강합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후반부에는 억지 웃음을 유발하는 조금 유치한 장면이 있다는 겁니다.?특히 석태(권오중)의 몸에?송이(임은경)가 빙의가 되어 깽판치는 부분은 80년대 우뢰매를 연상 시키는 분위기를 연출했기에 아쉽더군요.

그래도 영화 전반적으로는?폭소를 유발시키는 웃고 즐길만한 장면이 아주 많기에 그정도는 옥의 티 정도라고 생각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