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일일 드라마 ‘가족의 탄생’ 시청소감

채널을 돌리다 우연찮게 보게된 일일 드라마 ‘가족의 탄생’. 드라마 제목은 건전할 것 같은데 내용은 우리나라 일일 드라마 답게 출생의 비밀은 기본이요, 온갖 계략, 범죄 수준의 일도 여러 도모하더군요.

그러한 일을 주도하는 건 마예리(이채영 분)라는 한 인물인데, 드라마 내내 소리를 하도 질러 쉰 목소리까지 나왔고 저희 어머니께서는 그걸 너무 인상적으로 보셔서 이 드라마를 ‘가족의 탄생’의 탄생이 아닌 ‘마예리’ 무르셨습니다.

이 드라마에서 관심깊게 살펴봐야 할 장면은 다름아닌 여자 주인공인 이수정(이소연 분)의 프로급 어장관리 능력입니다. 능력남과 재벌남을 곁에 둔다음 능력남의 단물 다 빼먹은 후 찌질하게 만들다 멘붕오게해 GG치게 만드는 능력은 정말 최고였다고나 할까요? 남자 주인공인 강윤재(이규한 분)가 온갖 위기로부터 여러차례 이수정을 보호해주고 대쉬해보지만, 이수정에게는 “호구 왔는강?” 정도였습니다. 이수정과 재벌남인 한지훈과 엮어질때는 ‘나는 어장관리 당하지 말아야지’라고 굳게 다짐되는게 정말 교육적인 드라마로 보일정도였죠.

이수정의 동생 이수호(김진우 분)는 본인은 물론이오, 누나와 어머니까지 온가족이 정신병자 마예리에게 온갖 고초를 당하는데도 끝끝내 마예리를 선택하는 골때리는 케릭터입니다. 취향은 존중해야한다지만 가족을 배신하면서까지 마예리를 선택하는 것은 참 골때리더군요. 스톡홀름 증후군을 의심해봐도 될 수준이었습니다.

그 외에 마진철, 장미희 부부 건은 화가 나면서도 안타깝더군요. 아내 장미희는 마진철과 결혼전 애까지 낳은 과거를 숨긴 여자였습니다. 어머니에 의해 사랑하는 남자와 헤어진 이후 자포자기로 마진철과 결혼했었던 거죠. 이런식으로 결혼을 했으니 결혼생활이 당연히 평탄할 수는 없겠죠. 마진철은 아내가 자신을 진실로 사랑해주지 않자 의처증까지 걸리게 되고, 장미희는 남편이 끊임없이 자신을 의심하니 오히려 진절머리를 내며 화까지 내게 됩니다. 어이없게도 방귀낀 놈이 성낸거죠. 그러면서도 자기 애는 또 몰래 찾으러 다닙니다. 그리고 이수정이 자기 자식이라는 것을 알게 되니 이수정의 친아버지가 있는데도 현 남편 마진철의 호적에 올리려 하는, 해서는 안될 일을 시도하고 끝끝내는 성공합니다. 정말 이기적이면서도 마진철과 이수정의 양 어머니에게는 상당히 잔인한 행동입니다. 문제는 이와?같이 장미희가 단순한 피해자 아니고 가정불화의 원인 및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는 가해자이기도 한 상황임에도 드라마 내에서는 검소함을 포장으로 선한 피해자로만 그려져있기에 저는 시청내내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못하겠더군요.

여타 다른 일일 드라마와 같이 마지막엔 모두가 하하호호하며 끝냈다고는 하지만, 그 과정을 보면 누가 피해자인지 가해자인지도 뒤죽박죽이 되었고, 가해자 몇몇 빼고는 거의 해탈의 경지에 이르렀다고 봐야 맞겠더군요.

현실은 드라마보다 더하다고 하는데, 이 드라마를 보면서 서로 진실로 사랑하는 사람끼리 자연스럽게 만나 화목하고 단란한 가족을 탄생 시키는 것과 그것을 유지하는 것은 실은 정말로 어려운 아주 이상적인 일은 아닐까라는 생각을 들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