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총리와 나’ – 기대되는 드라마

이번주 새로 시작한 KBS 월화 드라마 ‘총리와 나’.

총리 내정자 권율(이범수)과 남다정 기자(윤아)가 서로 우연히 만나 스캔들로 엮이는 과정을 풀어나가는 1화였는데, 생각보다 많이 재미있었습니다.

극중 권율은 무뚝뚝한 하고 재미없고 시종일관 진지하기만한 성격을 가진 엘리트 출신 인물이고, 남다정은 발랄하고 덤벙대는 삼류 연예 정보지 기자인데, 진지한 정치인에게 푼수같이 덤벙대는 삼류기자를 난입시켜버리니 참 재미있더군요.

그렇지만 시종일관 웃기기만 한 내용을 집어넣은 것은 아니었습니다. 아내문제, 기획재정부 장관(류진)과의 갈등, 막내 아이와 관련된 진지한 부분도 많이 넣었죠. 첫화가 생각보다 괜찮았다고 느낀 이유는 진지한 부분과 웃긴 부분을 잘 섞어 분량 조절을 잘했다고 생각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배우들의 연기도 매우 좋았고 말이죠.

그런데 남자배우 쪽에서 주연급으로 나와도 손색이 없는 류진, 윤시윤 같은 배우들이 조연으로 나와 매우 놀랬습니다. 네임 밸류에 맞춰 분량 뽑으려면 만만치 않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더군요.

그에 비해 여배우 쪽에서는 윤아 씨와 채정안 씨로 이런 장르에서는 주/조연급이 명확하게 나누어 배치시킬 수 있는 배우들이기에 남자 배우들처럼 분량 고민은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나저나 윤아 씨의 연기력, 많이 늘었더군요. 특히 권율의 몸에 얼굴을 들이대며, 무슨 향수 쓰냐면서 킁킁대며 냄새 맡는 얼굴 표정은… 여배우들이 좀 하기 싫어할 수도 있는 표정연기인데 참 잘 소화해냈다고 생각됩니다.

끝으로, 현재 ‘기황후’에 약간 부족함을 느끼고 있던 저에게 ‘총리와 나’ 1화는 그 부족한 부분을 잘 채워주었기에 앞으로도 많은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다만 걱정이 되는 부분은 경쟁작들이 워낙에 쟁쟁하기에, 작가님께서 시청률을 의식해 무리수를 두셔서 내용이 산으로 가는 일은 없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수작으로 남을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가 되기를 기대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