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리자드 신작 공개 – 오버워치와 스타크래프트2 : 공허의 유산에 대한 단상

OVERWATCH

아침에 일어나니 커뮤니티 사이트에 블리자드 신작 ‘오버워치’라는 게임의 트레일러가 올라와있더군요. 큰 기대를 안하고 봤는데…

대박이었습니다. (블리자드 날 가져요 엉엉~ ㅠㅠ)

전에는 게임 동영상을 영화 뺨치게 만들더니, 이제는 애니메이션 분야까지 넘나들고 있습니다.??다본 후에는 극장용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줬으면 하는 생각마저 들더군요.?아, 그리고 한국어 버전의 경우 뛰어난 성우들 덕에 더 몰입감있게 본 것 같습니다.? 블리자드 게임들은 좋은 성우 기용을 정말 잘하는 것 같아요.

게임플레이 동영상도 꽤 흥미있게 봤는데, 재미있는 케릭터들이 많았고 그중 눈에 띄는 케릭터는?’토르비욘’이었습니다. 기계 유닛을 만들어 대신 공격하게 하더군요. 웃긴건 기계 유닛이 부셔지니 워3의 아바타처럼 광분하는데… 광분한 상태에서 적을 공격하는게 아니라 더빨리 더 강력한 새로운 기계 유닛을 만듭니다. ㅋㅋㅋㅋㅋ

※ 공홈에는 오버워치라고 적혀있는데, 똑같지는 않더라도 발음상 오버와치[?uv?rw??]라고 기재 해야하지 않을까요?

 

스타크래프트 2 : 공허의 유산

‘스타크래프트2 : 공허의 유산’ 시네마틱 트레일러도 공개되었는데, 예상대로 연출적인 면에서 상당히 밋밋했습니다.?스타1때부터 프로토스 쪽은 컨셉 때문에 상당히 밋밋하기는 했는데, 스타2도 그 밋밋함을 피해가지는 못하는 것 같습니다. 테란 대 저그의 전투씬처럼 전투의 처절함을 볼 수가 없기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블리즈컨에 공개된 시범게임을 통해 본 게임적인 부분은… 개발단계인지 밸런스가 개판 상태입니다. 프로게이머들의 시범경기를 통해 인상적이었던 유닛들을 간략히 적어보자면…

테란의 경우 무빙샷이 되는 싸이클론의 사거리가 너무 길고, 공성탱크가 공성모드인 상태에서 의료선 탑재가 가능해집니다. 문제는 이 공성탱크 아케이드가 엄청나다는 겁니다. 저그의 경우 어떻게 손쓸 방법이 없더군요. 그리고 전투순양함이 순간이동을 할 수가 있네요.

저그의 경우 공중으로 포를?쏴 지상으로 내려찍는 기술을 가진 바퀴 변태 RAVAGER라는 신유닛이 나왔는데… 바닥에 피하라고 친절히 표기해주는 덕에 못피할래야 못피할 수가 없습니다. 감염충과 같이 쓰지 않으면 그냥 바보 유닛입니다. 덜덜덜…

프로토스는 스테이시스 필드와 같은 스테이시스 마인이라는 기술이 등장했는데, 30초간 무적이 되어버립니다. ?네, 너무 깁니다. 시범경기에서는 저그를 골로 보내버리더군요. 하하… 폭풍함은 이동속도가 빨라졌으며, 인터셉터의 경우 우주모함이 없어도 한동안 해당 전투지역에서 계속 머무르더군요. 뒷치기 들어가 인터셉터 뿌려놓고 모선핵이나 모선의 소환 기술로 튀어버리면 당하는 입장에서는 정말 난감할 것 같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