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 지방선거, 후보들에 대한 단상 및 투표 후기

2014년 6.4 지방선거. 이번 선거의 경우, 누구에게 한표를 줄 것인가?선택이 좀?힘든 편이었습니다.?후보자들의 도덕적 기본 자질이 많이?떨어졌었거든요.?저같은 경우 공직자?선거에서 가장 1순위로 보는게?병역(군필)과 전과 항목인데, 이번 선거에서?제가 살고 있는 지역에 나온?후보들의 경우, 이 부분에서 2/3?가까이 부적격이었습니다.

음주운전은 기본이요,?병역 미필,?자신의 상관인 전 시장을 뇌물수수 혐의로 찔러 낙향시키고 자신은 그 전 시장의 정적인 당에서 시의원으로 출마한 전 행정과장과 억울함을 주장하며 전 행정과장의 행적을 폭로한 뇌물수수 유죄판결을 받은 전 시장,?비오는 날 공장 오폐수 무단방류한 후보, 경제사범… 등등… 에휴…

이러니 저러니 해도 일단 추릴대로 추려서 최악 대신 차악을 선택하기로 결정하고,?오전 7시에 투표를 하고 왔습니다. 부모님과 함께 투표소를 갔었는데, 인구가 적은 마을이라 그런지 사람이 많지가 않았습니다.

이번 지방선거, 총 7개 항목에 대하여 투표를 했어야하는데, 너무 많은 관계로?부모님께서는?복잡해 하셨습니다. 그래도 막상 투표용지를 받아보시니 의외로 간단했다고도 말씀하시더군요.

저같은 경우 이번 투표에서 스스로 아쉬웠던 부분이?있었습니다. 선관위 도장이 찍혀있나, 앞에 투표 용지에서 모서리 부분이 잘 짤려있나 확인했어야했는데,?모두 체크를 안하고?그냥 도장만 찍고 투표함에 넣고만 왔다는 것이죠. 나오다가 직원이 1/3만 모서리를 짜르는 거보고 그 부분을 확인을 안했다는 생각에 아차하게 되더군요.

이제 속시원히 개표방송을 보는 일만 남았는데 여기서 또 고민이 되네요. 앞선 세번의 선거에서?SBS가 워낙에 재미있게 개표방송을 진행에 이번에도 큰 기대를 하고 있는데, 세월호 사태 이후?공중파급으로 시청률이 급성장한 JTBC 방송도 상당히 기대가 되는 편이라 모니터 두대로 양쪽 방송 모두?틀어 시청할 예정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